•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인사말
      • 중앙연합회 소개
      • 주요연혁
      • 조직소개
      • 사업현황
      • 오시는 길
      • 중앙회 주요활동
      • 성명 및 논평
      • 지방연합회 주요활동
      • 학생미술대전
      • 주요농업기술정보
      • 농업기술길잡이 소개
      • 농업농촌정책자료
      • 농업인신문
      • 공지사항
      • 일정표
      • 업무자료실
      • 자유게시판
    중앙회 주요활동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문제인대통령과 농업인단체장 초청 간담회 개최

     

    문재인 대통령은 새해를 앞둔 지난달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농업인, 농업인 단체장, 관계 전문가,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람 중심 농정개혁 본격화를 위한 농업인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농업인 초청 간담회는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만남의 일환으로, 문 대통령이 직접 농업인들과 만나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고 격의 없이 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나흘 후면 2019년 기해년이 열린다. 선조들은 한해를 마감하며 마음의 빚을 서로 갚는 풍속이 있었다”며 “그런 마음으로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준비하자는 뜻에서 농업인들을 초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봄 이상고온과 여름 폭염, 가을 태풍까지 고생이 많으셨고,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안전한 농식품, 먹거리를 위해 애써주신 농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농업은 공익적 가치까지 창출하는 산업으로, 농업인은 좋은 식품을 만들고 환경을 지키는 주체로, 농촌은 풍요로운 삶터·일터·쉼터로 만드는 것을 지향하는 새로운 농정 방향을 설정했다”면서, ▲공익형 직불제 개편 ▲사람 중심 투자 ▲국민 안심 먹거리 공급체계 구축 ▲풍요로운 삶터로서의 농촌 조성 등 4가지 농정개혁 중점 과제를 설명했다.

    이어 김인련 한국생활개선중앙연합회 대표, 김영재 농민의길 상임대표, 최병문 한국청년농업인연합회 대표 등이 현장의 애로사항을 이야기하고 농정개혁 과제 등을 건의했고, 이에 대해 이개호 장관과 박천규 환경부 차관, 최성락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이 정부 입장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소득 3만불 수준에 오기까지 농촌의 헌신이 무척 컸지만, 우리 농민과 농업 현실은 그만큼 보답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더는 농촌과 농업을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되며 마땅히 보상받아야 한다. 농촌이 살기 좋은 곳으로 발전하고 농민이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혁신적 포용국가의 가치이자 농업 개혁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쌀값이 크게 오른 것을 언급하면서 “농민 입장에서는 그래도 아쉽고 부족하겠지만 도시소비자도 함께 생각하면 쌀값이 많이 올라 부담일 것”이라며 “앞으로 도시소비자의 부담을 함께 생각하며 꾸준히 쌀값이 올라야 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농가 소득을 높이기 위해서 내년에 직불제 개편 추진에 중점을 두고 있고, 중소농민들과 농업의 공립적 가치를 실현하는 사람 중심 농촌개혁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직불제 개편에 대해서는 걱정도 많기에 농민의 의견 충분히 수렴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농식품부는 농민과 잘 소통해왔고, 국무총리도 농민의 마음을 잘 아는 분”이라며 “내년 상반기 중 농어촌특별위원회가 발족하면 정부와 농민의 소통도 제도화되고 더 활발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간담회장에는 전국 팔도 농특산물이 전시돼 우리 농산물의 가치와 우수성을 참석자들이 공유했고, 대농이 꿈인 만 15세 소년농부 한태웅 군이 자신이 직접 생산한 햅쌀을 문 대통령에게 전달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