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인사말
      • 중앙연합회 소개
      • 주요연혁
      • 조직소개
      • 사업현황
      • 오시는 길
      • 중앙회 주요활동
      • 성명 및 논평
      • 지방연합회 주요활동
      • 학생미술대전
      • 주요농업기술정보
      • 농업기술길잡이 소개
      • 농업농촌정책자료
      • 농업인신문
      • 공지사항
      • 일정표
      • 업무자료실
      • 자유게시판
    농업인신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칭다오물류센터, 최고 가동률 기록

     

    중국 농식품 수출액이 지난해 기준으로 1조8,00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16% 성장했다. 특히 중국 칭다오에 위치한 ‘한국농수산식품물류센터’(칭다오물류센터)도 4년만에 최고 가동률을 기록하며 중국내 한국산 농식품의 물류허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칭다오물류센터는 지난 2015년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설립했다. 건축면적 1만3,669㎡(약 4,142평) 규모로 ‘상온, 냉장·냉동’으로 구분보관이 가능해 주요 수출품목인 포도, 버섯, 신선우유 등 신선제품의 보관과 유통에 용이하다.


    칭다오물류센터로 입고되는 물량은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운영 첫해인 2015년 입고량은 7,744톤에서 2018년 9,199톤으로 4년 만에 19% 가까이 증가했다. 물류센터를 이용하는 현지 수입바이어도 10개사에서 30개사로 늘었다.


    칭다오물류센터에 도착한 한국 농식품은 중국 내륙 지역으로 운송을 위해 7~30일 정도 창고에 보관된다. 이때 칭다오물류센터는 보관 및 입출고 비용이 중국내 일반 물류센터의  10~30% 수준으로 이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중·소수출업체의 유통비용 부담을 크게 낮추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aT는 칭다오물류센터를 통해 중소수출업체를 대상으로 중국국가표준(GB) 및 성분검사, 라벨링, 상표권 출원, 위생증 발급 등을 돕는 ‘중국 One-Stop 수출지원사업’도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 17개 국내 수출업체의 통관을 지원했으며, 30만 달러의 수출 거래 알선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아울러 aT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중국 주요 19개 도시에 콜드체인 운송망을 구축하여 수출 농식품의 내륙지역 이동 지원에도 나서고 있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칭다오물류센터는 한국 농식품의 수출물류허브로서 앞으로도 대 중국 수출확대를 견인해 나갈 계획”이라며 “급성장하는 중국 온라인 시장 개척과 신선농산물 수출확대에도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