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인사말
      • 중앙연합회 소개
      • 주요연혁
      • 조직소개
      • 사업현황
      • 오시는 길
      • 중앙회 주요활동
      • 성명 및 논평
      • 지방연합회 주요활동
      • 학생미술대전
      • 주요농업기술정보
      • 농업기술길잡이 소개
      • 농업농촌정책자료
      • 농업인신문
      • 공지사항
      • 일정표
      • 업무자료실
      • 자유게시판
    농업인신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쓰다 남은 농약 버릴 장소가 없어”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회장 강중진)와 경대수 의원실은 지난 7일 국회에서 ‘농촌환경 보존을 위한 제도개선 방안 모색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농촌지역에서 처리 되지 못한 잔여농약이 농업인 건강과 토양오염의 원인이 된다는 목소리가 높아짐에 따라 현장상황과 쟁점 등을 점검하고 분야별 전문가들과 처리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토론회는 노상철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작업의학과 교수와 김석곤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농촌환경위원장의 주제발표를 시작으로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농촌진흥청 관계자, 함양군농촌지도자회원들의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경대수 의원은 “최근에도 농업인단체의 의견을 듣는 자리를 가졌지만 농산물가격폭락, ASF 등 큰 주제 위주라서 농촌환경에 대한 이야기는 많이 나누지 못했다”면서 “우리나라가 어느 선진국보다 농약 사용량이 많은 것을 알고 있고, 전문가들과 농업인들의 의견을 경청해 농업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또 노만호 부회장은 “최근에는 경관농업이 중요시되고 있는만큼 농촌환경에 대한 관심도 커져야 한다”면서 “오늘 토론이 깨끗하고 활기찬 농업, 농촌을 만드는 시작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제발제에서 노상철 교수는 농촌에서 농업인들이 농약으로 인해 입는 피해 실태가 잘 알려지지 않고 있고, 연구조사기관도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또 김석곤 위원장은 정부와 지자체가 농업인들이 잔여농약을 처리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줄 것을 적극적으로 요청했다.


    이와함께 농식품부와 환경부 관계자 등은 잔여농약 처리를 위한 예산확대,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