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인사말
      • 중앙연합회 소개
      • 주요연혁
      • 조직소개
      • 사업현황
      • 오시는 길
      • 중앙회 주요활동
      • 성명 및 논평
      • 지방연합회 주요활동
      • 학생미술대전
      • 주요농업기술정보
      • 농업기술길잡이 소개
      • 농업농촌정책자료
      • 농업인신문
      • 공지사항
      • 일정표
      • 업무자료실
      • 자유게시판
    농업인신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농촌 일손 구하기 ‘비상’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본격 영농철을 앞둔 농촌의 일손 구하기에 비상이 걸렸다. 농어촌 외국인 계절 근로자의 입국에 제한이 생기면서 일할 사람을 찾지 못하는 농업인들의 한숨이 커지고 있다.


    법무부에 따르면 올해 농어촌 지역에 입국이 예정된 계절 근로자는 4천979명. 이 가운데 강원도가 2천173명으로 가장 많고, 충청북도가 1천4명, 경상북도가 765명, 전라북도가 255명으로 뒤를 이었다.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등 대부분 동남아시아권의 외국인인 이들은 코로나19로 인해 국가간 항공편 운항이 중단되면서 입국도 지연되고 있다. 여기에 불법이지만 알음알음으로 고용했던 불법체류자들도 상당 수 한국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는데, 강원도의 경우 최근 석 달 동안 출국한 불법체류자만 4백명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인원이 가장 많이 배정된 강원도와 코로나 19 확진자가 많은 경상북도 등의 상황이 심각하다.
    현재 강원도는 4월 중 춘천시와 정선군으로 들어오기로 한 외국인 계절노동자 500여명이 입국을 연기했다.


    최병오 한국농촌지도자춘천시연합회장은 “나도 올해 필리핀 친구 2명을 신청했는데 코로나19로 입국이 연기 되면서 들어오지를 못하고 있다”면서 “마음이 급해져 고용노동부 춘천센터까지 쫒아가 인력지원을 신청해 놨다”고 말했다.
    이어 “농촌은 진짜 외국인 친구들이 없으면 안돌아가는데 지금 농촌은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은 대구·경북의 경우도 상황이 마찬가지다. 경상북도에 따르면 당초 3월말부터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등 3개국, 765명의 노동자들이 경북 8개 시·군에 들어올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미뤄져 농촌에 일손 부족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특히, 100명 이상 배정받은 영양군, 봉화군 등은 일손 부족이 심각하다.


    이에 대해 경상북도에서는 13개소 시군농촌인력지원센터를 통해 유휴인력을 사전에 모집하고,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입국하는 경우에는 입국일부터 최소 14일 이상 모니터링을 실시할 것을 밝혔다.


    또 법무부, 시군, 고용농가와 연락체계를 구축해 의심환자 발생 시 즉각 검체 검사와 격리 조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천4명을 배정받은 충청북도도 타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 이에 농정국을 중심으로 지난 12일부터 110일간 3개 기관 6개부서 28명이 참여하는 인력지원 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
    인력지원 상황실은 온라인 농촌일손돕기 알선창구와 읍면동, 기술센터 등 177개소, 회원농협 47개소를 연계한 온, 오프라인 인력지원라인을 가동한다.


    전라북도 역시 이달 초 전북도의회에 제출한 긴급추경에 3억4천만원을 편성, 농식품 수출기업의 안정화와 농업인 방역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충청북도 관계자는 “농촌 인력난이 점차 심화되는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외국인계절근로자 입국제한과 기존 근로자의 본국 철수까지 겹치고 있다”면서 “충청북도와 유관기관의 농촌일손지원 제도를 총동원해 지원방안을 더욱 강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