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인사말
      • 중앙연합회 소개
      • 주요연혁
      • 조직소개
      • 사업현황
      • 오시는 길
      • 중앙회 주요활동
      • 성명 및 논평
      • 지방연합회 주요활동
      • 학생미술대전
      • 주요농업기술정보
      • 농업기술길잡이 소개
      • 농업농촌정책자료
      • 농업인신문
      • 공지사항
      • 일정표
      • 업무자료실
      • 자유게시판
    농업인신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경기 귀농·귀촌인 “영농기술·경험 부족” 큰 애로

    경기도에서 지난해 신규 농업인(귀농·귀촌) 교육을 받은 수도권 주민 10명 중 2명꼴로 실제로 귀농·귀촌했으며 귀농·귀촌한 이들 중 절반 이상은 영농기술과 경험의 부족이 가장 어려운 점이라고 꼽았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이 2019년도 귀농·귀촌 교육 수료생 174명을 대상으로 지난 4월 6일∼17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귀농 정착자 29명, 귀촌 정착자 8명 등 모두 37명(21.3%)이 귀농·귀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귀농·귀촌 정착자 가운데 23명(62.2%)이 경기도를 택했고, 14명(37.8%)이 경기도 외 지역에 정착했다. 도내에 정착한 지역은 화성 6명, 안성 4명, 이천·평택 각 3명, 남양주·여주 각 2명, 김포·양평·용인 각 1명이다.


    귀농 유형을 보면 작물 재배 및 생산이 28명(85%)으로 가장 많았고, 가공 및 판매 4명(12%), 취업 1명(3%) 등이었다. 재배 작목은 채소 10명, 과수 8명, 식량 작물 6명, 화훼 2명, 특용작물 1명, 축산 1명 등이었다.


    귀농·귀촌했을 때 가장 어려웠던 점으로는 영농기술과 경험의 부족(59%·22명)을 가장 많이 꼽았다. 그다음으로 경제적인 이유 (27%·10명), 지역주민과의 갈등(11%·4명)을 꼽았다.


    응답자 가운데 46%는 12개월의 준비 기간을 가졌고, 평균적으로 귀농·귀촌에 23개월이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귀농·귀촌인의 70%가 만족한다고 답했고 22%는 보통, 8%는 만족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도농업기술원 관계자는 “귀농·귀촌을 준비하는 신규 농업인들에게 영농생활에 도움이 되는 기술교육과 영농경험을 제공한다면 만족도를 더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