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인사말
      • 중앙연합회 소개
      • 주요연혁
      • 조직소개
      • 사업현황
      • 오시는 길
      • 중앙회 주요활동
      • 성명 및 논평
      • 지방연합회 주요활동
      • 학생미술대전
      • 주요농업기술정보
      • 농업기술길잡이 소개
      • 농업농촌정책자료
      • 농업인신문
      • 공지사항
      • 일정표
      • 업무자료실
      • 자유게시판
    농업인신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농촌, 젊은층일수록 행복감 높다”

    농촌주민 2명 중 1명은 자신이 행복한 편이라고 느끼고 있었고, 이런 행복감은 청년농에서 높게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농촌진흥청은 전국 농촌에 거주하는 4천가구를 대상으로 지난해 9월 1일부터 10월 21일까지 실시한 ‘2019 농업인 등에 대한 복지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참여한 농촌주민들은 현재 삶에 대한 행복감에 대한 질문에 4.0%가 ‘매우 행복하다’, 46.1%가 ‘행복한 편이다’라고 답했다.


    연령별로 보면 매우 행복 또는 행복한 편이라는 답변이 30대 이하에서 71.4%로 가장 높게 나왔고 40대는 64.9%, 50대는 50.0%, 60대는 42.5%, 70대 이상은 28.2%로 집계됐다.


    행복감에 대한 점수는 평균 60.3점으로 나왔다. 이 역시 30대 이하 68.7점, 40대 66.8점, 50대 60.6점, 60대 57.5점 등 연령대가 낮을수록 높았다.


    행복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전체 응답자의 41.7%가 ‘건강’, 33.0%가 ‘가족’, 16.5%가 ‘경제적 안정’이라고 응답했다.


    농업계획에 대해 ‘현재 상태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답한 농촌주민이 72.6%로 가장 많았고, ‘축소할 계획’ 17.9%, ‘중단할 계획’ 6.3%, ‘확대할 계획’ 3.1% 순이었다. 농업승계자가 있는 가구는 8.4%, 없는 가구는 61.9%, 아직 잘 모르겠다는 가구는 29.6%였다.


    은퇴시점과 관련해 ‘건강이 허락하는 한 은퇴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48.2% 였고, 특정 연령에 은퇴를 희망하는 경우 농가는 69.7세, 비농가는 61.6세를 은퇴 예상 연령으로 꼽았다.


    농촌주민의 월 생활비는 평균 180만2천원으로 5년 전보다 46만1천원 늘었고, 이 가운데 농가는 164만7천원으로 비농가의 185만5천원보다 적었다. 연령대별로 40대가 263만9천원으로 가장 많고 70대 이상이 83만7천원으로 가장 적었다. 정기적으로 저축을 하는 농촌주민은 37.6%로 나타났고, 읍 지역·비농가·50대 이하의 연령대에서 저축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향후 지역의 경제활동 여건 전망이 ‘좋아질 것’라는 응답은 30.2%로, ‘나빠질 것’으로 본 27.1% 보다 조금 많았다.


    주된 문화·여가활동은 ‘TV와 라디오 청취’가 33.8%로 가장 많았고, ‘이웃 친구와의 교제와 동호회 모임 등 사회활동’이 14.7%, ‘산책과 걷기 등 휴식’이 14.2%, ‘헬스 등 스포츠 참여 활동’이 13.7%였다.


    농촌에 필요한 문화·여가 시설로는 찜질방·목욕탕·산책로·공원 등과 같은 ‘친교·휴식시설’이라고 답한 비율이 24.9%로 가장 높았다. 수영장·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 18.3%, 영화관 등 ‘문화예술 관련 시설’ 16.3%가 뒤를 이었다.


    농진청 관계자는 “이번 조사에서 농촌 거주 청년들의 행복감이 상대적으로 높았는데, 이는 청년들이 농촌을 매력적 거주 공간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의미여서 지속가능한 농촌에 대한 긍정적 신호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