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인사말
      • 중앙연합회 소개
      • 주요연혁
      • 조직소개
      • 사업현황
      • 오시는 길
      • 중앙회 주요활동
      • 성명 및 논평
      • 지방연합회 주요활동
      • 학생미술대전
      • 주요농업기술정보
      • 농업기술길잡이 소개
      • 농업농촌정책자료
      • 농업인신문
      • 공지사항
      • 일정표
      • 업무자료실
      • 자유게시판
    농업인신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여성농업인,‘워라벨’원한다

    일과 삶의 균형을 뜻하는‘워라벨(work-life-balance)’을 중시하는 문화가 확산되고 있지만 여성농업인들에게는 아주 먼 이야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농업인들의 일과 생활의 균형을 맞추기 위한 인력지원 및 돌봄 사회화 정책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충청남도여성정책개발원은 지난달 18일‘충남 여성농업인 일·생활균형 제고 방안 연구’자료를 발표했다.

     

    여성의 농업 참여 비중 높아졌지만 가사노동은 여전히‘여성’의 몫

    이 자료에 따르면, 여성농업인들이 농업노동에 참여하는 비중과 시간이 증가하고 있으나 가정에서의 역할, 가정내 가사노동에 대한 비중이나 역할은 감소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남성들의 가사노동 시간은 오히려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 가사노동은 여전히 여성만의 책임으로 남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현재 농업정책은 대부분 농가 또는 경영주에 초점을 두고 시행되고 있어 여성농업인의 일과 생활에 대한 정책은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여성농업인이 당면한 일·생활에서의 현황 및 실태를 파악하고 그에 대한 해결책과 개선시책 등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다.


    여성농업인이 생각하는 일·생활 균형에 대한 내용을 살펴보면, 일과 여가 생활의 균형(84.0%), 일과 가족과의 생활균형(56.9%), 일을 통한 개인의 성장(42.1%), 일 이외의 자기개발(35.0%), 정부에서 가사 및 육아지원 서비스를 확대(30.6%), 지역사회내에 돌봄 여건 확충(19.8%), 저녁이 있는 삶(14.4%), 여성에게 휴가를 주는 것(11.9%), 남성의 육아 및 가사활동 참여 확대(8.3%)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 고정관념으로 여성농업인 일·생활 분리 어려워

    여성농업인의 일·생활 균형을 저해하는 요인으로는 가족 및 사회의 낮은 양성평등 인식, 여성농업인 정책 입안자의 무관심과 여성농업인단체의 단결력 부족으로 인한 다양한 정책의 부채, 여성농업인의 낮은 직업적 지위, 근무시간 및 일정을 정할 수 없는 농업의 특수성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농업 특성상 농업과 가사 및 돌봄 노동의 공간·시간적 불리가 어렵고, 사적 공간 역시 농업노동 공간의 연장임과 동시에 성별 고정관념의 지속화로 여성농업인의 일·생활분리가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성이 대외활동을 전담하는 경우, 부부간 물리적인 시간 부족으로 여성이 농사일과 가족 내 돌봄노동을 총괄하는 등 이중부담을 하고 있었다.

     

     

    양성평등 교육 의무화시켜야

    일·생활 균형 제고를 위해 필요한 정책사업의 내용을 살펴보면, 여성농업인 행복카드 바우처 확대(10.2%), 여성농업인센터 확대(9.8%), 여성새로일하기센터 및 취창업지원 확대(9.6%), 농촌여성학습조직 및 교육도우미 지원 확대(9.0%). 공동경영인등록제도 활성화(8.5%), 사회인식변화를 위한 양성평등교육 및 남성 참여 독려·건강 및 안전 지원 확대(7.9%), 여성농업인 포럼 및 사회적 농업 활성화·돌봄커뮤니티 지원 확대(6.9%), 돌봄 시설 및 사업 확대·돌봄 인력 지원 확대(5.6%)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충남여성정책개발원 안세아 연구위원은 여성농업인의 일·생활 균형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으로 농업인 교육 시 양성평등 교육 의무화, 지원 제도 선정 시 양성평등 교육 이수자 가산점 부여 등을 제시했다.


    또한 여성농업인 스스로의 변화를 선행하기 위해 여성농업인 인식개선 및 리더십 프로그램 활성화가 필요하며 여성농업인의 경제사회 진출을 위한 다양한 일자리 정책이 지원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와 더불어 농촌지역에서 돌봄 서비스의 접근성이 중요한 측면으로 나타남에 따라 농촌지역 맞춤형 보육시설로 마을 돌봄 공동체 등의 공동 육아나눔 형태를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