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인사말
      • 중앙연합회 소개
      • 주요연혁
      • 조직소개
      • 사업현황
      • 오시는 길
      • 중앙회 주요활동
      • 성명 및 논평
      • 지방연합회 주요활동
      • 학생미술대전
      • 주요농업기술정보
      • 농업기술길잡이 소개
      • 농업농촌정책자료
      • 농업인신문
      • 공지사항
      • 일정표
      • 업무자료실
      • 자유게시판
    농업인신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인삼 생산성 향상은‘토양 양분 관리’부터

    농촌진흥청은 인삼 예정지 선정이 활발히 이뤄지는 겨울철을 맞아 안정적인 인삼 생산을 위해서는 토양 염류 관리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인삼은 한 곳에서 4~6년간 자라는 작물로 토양 속 양분을 알맞은 수준으로 맞춰주는 것이 중요하다.


    토양 표면에 높은 농도의 염류가 쌓이면 염류 장해로 인삼 품질이 낮아지고 수량이 줄어들게 된다. 또한 뿌리에 상처가 생겨 병원균 침입이 쉬워지고 인삼 뿌리 표면이 붉은색으로 변하는 적변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인삼을 재배할 때는 농진청에서 개발한‘흙토람 누리집(http://soil.rda.go.kr/soil/)’에서 토양 물리성을 확인하고 지역 농업기술센터에 토양 분석을 의뢰해 토양이 관리 기준에 알맞은지 화학성을 확인하고 염류 농도에 관여하는 요인을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


    토양에 염류가 쌓이는 것을 막기 위해 재배 예정지에는 덜 발효한 퇴비(닭똥, 돼지똥, 소똥) 사용을 지양해야 한다.


    또‘표준인삼경작법’에 맞춰 볏짚, 보릿짚, 호밀짚은 10아르(a)당 1,800kg(마른 것 기준)을 주고 식물성 유기물인 깻묵(유박)은 10아르(a)당 200kg을 준다. 왕겨는 논과 밭에 양을 달리해서 뿌리는데 10아르(a)당 논에는 1,000리터(L), 밭에는 4,000리터(L)를 준다.
    토양 분석에서 이미 염류가 쌓인 곳으로 나온 밭은 흙을 3~4회 갈아엎은 뒤 호밀, 수단그라스를 잘라 넣으면 된다.


    이미 인삼을 재배하고 있는 곳에서 염류 농도를 낮추려면 흙을 2~3cm 두께로 덮거나 짚 이엉을 덮어준다. 물을 10~15일 간격으로 1칸당 생육 초기에는 6~10리터, 생육 후기에는 15~18리터 뿌리는 것도 염류 농도를 낮추는 방법이다.